로그인

간편회원은 볼 수 없습니다.
회원정보를 입력해주세요.

회원정보 수정

지식산업센터

'문턱' 낮춘 지식산업센터… 투자 수요 몰린다

  • 2018-08-20 04:06:19
  • 116
  • 지식산업센터,광명지식산업센터,안양지식산업센터,금정지식산업센터,군포지식산업센터,김포지식산업센터,과천지식산업센터

 

일반인 임대허용 등 규제 완화 ,분양액 70% 이상 저리융자, 최초 분양자엔 세금 혜택도 


신설법인 늘고 공급도 증가 , 6~7%대 투자수익률 '매력' 


올 들어 지식산업센터 공급과 투자가 급증하고 있다. 일반인도 임대사업용으로 구입할 수 있도록 허용된 데다 대출규제에서 자유로워서다. 임대수익률도 상가 오피스텔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다 보니 수익형 투자자들이 지식산업센터로 몰리고 있다. 이에 발맞춰 대형 건설사들도 서울 도심뿐 아니라 수도권 신도시·택지지구에서 앞다퉈 지식산업센터 분양에 나서고 있다. 


◆지식산업센터 분양 봇물  

10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이달 수도권에서 18개 지식산업센터가 분양 중이거나 분양될 예정이다. ~중략~ 산업단지나 준공업지역에서 주로 공급되던 지식산업센터가 수도권 신도시나 택지개발지구로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대형 건설사들도 앞다퉈 지식산업센터 공급에 나서고 있다. 작년 상반기까지만 해도 대륭 에이스 금강주택 등 전문업체들이 주로 공급했지만 작년 하반기부터 SK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대우건설 등 대형 건설사들도 대거 지식산업센터 공급에 동참하고 있다. 


한국산업단지공단에 따르면 2015년 65개 수준이던 지식산업센터 승인 건수가 지난해 108개로 급증했다. 한국산업단지공단 관계자는 “산업단지 안에서만 승인된 수치”라며 “택지지구에서 공급된 숫자까지 감안하면 더욱 큰 폭으로 늘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 투자자 비율 70%로 급증 

서울 성동구 성수동, 구로구 가산디지털단지 등에서 사무실 용도로 공급 중인 지식산업센터에선 실수요자와 투자자 비율이 역전됐다. 2년 전까지만 해도 실수요자(법인)의 매입비율이 70%였지만 요즘은 투자자 비율이 70%에 달한다. 일반인이 법인에 임대할 목적으로 지식산업센터를 분양받고 있는 것이다.


실수요자들이 지식산업센터로 몰리는 것은 상가 오피스텔 등은 대출규제를 받기 때문이다. 상가 등은 분양가 대비 대출가능금액 비율이 50~60%에 그치지만 지식산업센터는 70~80%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소액투자가 가능한 데다 분양가 총액이 수억원대로 적은 점이 매력”이라고 설명했다.


개인이 임대 목적으로 지식산업센터를 구입하는 것도 가능해지는 추세여서 투자층이 넓어지고 있다. 과거에는 준공업지역이 아닌 산업단지에서 공급되는 지식산업센터는 개인이 임대 목적으로 분양받는 게 불가능했다. 그러나 정부는 올해 초 산업단지 활성화를 위해 투자 목적으로 구입하는 것도 점진적으로 허용키로 했다. 


임대수익이 안정적인 것도 장점이다. 주로 개인사업자가 입주하는 상가와 달리 중소 규모 기업이 입주하기 때문에 임대료가 밀리거나 갑자기 공실이 생길 위험이 비교적 적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3.3㎡당 가격이 600만~800만원 정도로 저렴한 곳에서 대출을 최대한 끼면 임대수익률을 연 15%까지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투자자뿐 아니라 실수요자들의 청약도 꾸준한 편이다. 

중략

 

출처 : 한경닷컴 기사 중 발췌 및 요약

댓글

댓글 남기기